2019.12.08 (일)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12.0℃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8.9℃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8.8℃
  • 맑음부산 10.9℃
  • 맑음고창 7.3℃
  • 구름많음제주 9.7℃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9.6℃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국회소식

전체기사 보기

국회의원 강석호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문

하나 된 힘으로 정치의 품격을 높이고, 보수의 가치를 바로 세워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그리고 선배·동료 의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 출신 국회의원 강석호입니다. 저는 오늘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하고자 이 자리에 섰습니다. 원내대표 임기가 불과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지금 이 순간에도 공수처 설치와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을 눈앞에 두고, 우리당은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습니다. 필리버스터로 인해 여당은 협상의 당사자인 우리당을 배제하고라도 게임의 룰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습니다. 또한, 검찰은 연일 국회사무처를 압수수색하며, 패스트트랙 충돌 기소를 감행할 태세마저 보이고 있습니다. ○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협상력과 정치력입니다. 반대와 투쟁이 야당의 특권일 수는 있지만,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기술적이고 전략적인 협상이어야 합니다. 협상을 통해 우리가 유리한 고지에 올라서도 모자란 판에 협상의 주도권은 고사하고, 우리 스스로 아무것도 손에 얻지 못하는 결과를 만들어 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무너진 원내 협상력을 복원하고, 국민들께 인정받는 수권 야당으로 자유한국당을 다시 세우는데 저 강석호가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 협상과 교섭에 강점을 가지고 있습니



포토리뷰


국회의원 동정

더보기
강석호의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영덕·울진 피해현장 방문.. 강석호 국회의원(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 자유한국당)이 연일 태풍 ‘미탁’ 으로 피해입은 영덕과 울진 수해복구 현장을 찾고 있는 가운데 7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현장을 방문하여 정부 차원의 지원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먼저 영덕 강구시장 침수현장을 방문하여 피해현황과 응급복구계획에 대해 보고받고 피해주민들을 위로했다. 이후 울진 온정면 금천 제방 유실 현장과 기성면 주택 침수매몰 피해지역을 찾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신속한 피해 복구를 독려했다. 강 의원은 “태풍 콩레이의 아픔이 씻기기도 전에 또다시 수해를 입었다”며 “피해입은 군민들의 마음을 보듬고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진 장관은 “주민들이 먼저 생활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배수시설 등 응급복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정부 차원의 지원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석호 의원 배우자와 자유한국당 영양·영덕·봉화·울진 당원협의회 여성위원회는 영덕 창수면 인량리 가옥침수 가구의 가재도구를 세척하고 병곡면에서 이불ㆍ옷 등 이동빨래방 봉사활동을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