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1℃
  • 흐림강릉 22.5℃
  • 구름조금서울 16.1℃
  • 대전 17.3℃
  • 흐림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2.5℃
  • 구름많음광주 19.3℃
  • 구름많음부산 20.5℃
  • 흐림고창 18.8℃
  • 구름많음제주 19.1℃
  • 맑음강화 14.4℃
  • 흐림보은 18.3℃
  • 흐림금산 18.7℃
  • 구름조금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나라를 망하게 한 그 '원흉'들...그들이 가진 돈과권력 누굴 위한것인가?

조중동 언론권력...그들의..조국은 과연 어딘가?

당이 싫다고..침밷고 떠난자들이..다시 멋데로...당에 들어와서 난장판을

만들고 있는데...누가..이들을 국가와 국민위에 군림하는 막강한 권력을 주었나

URL복사

위와 그 아래 사진을 보고 느낀점이 없습니까? 바로 사탄파들의 맨얼굴들입니다.


이 사탄파들은 당시 새누리당이 싫다고 '침'밷고...탈당해서..X 바른당을 만들어 나갔던 자들입니다. 오늘 다음 뉴스를 검색하다보니...


윤석렬후보..구름같은 인파가 몰렸다? 허 참..그 구름같이 몰린 인파중엔...과연..어떤사람들이 참석했을까요? 정말 궁굼합니다.


일단은 먹고살기가..편한 사람들일것이고...또 다문..알사탕이라도..생기니 참여한것일겁니다. 아마도??? 그중엔 나경원의...메뚜기 유재석도 동원이 아마도 됐을것으로???


또 기타등등...일것입니다. 동원된 인파들은 아마도 맨입으로는 절대로..??? 아마도...또 그렇습니다. 병역미필이..무슨 안보개념이 있다고...국방 운운 하는데...


하다못해..집총훈련이라도 받았는지? 좀 의심스럽긴 합니다. 마찬가지로..신해식..근본부터 알아야 됩니다.


신해식은 말하자면..태생이..바로 대령연합회 서정갑 대령에 의해..독립신문이란것부터 시작한 사람입니다. 이런 태생을 모른다면...할말은 없지만...그 태생적 한계는 벗어날수가 없는 것입니다.


마찬가지로...탤런트 '신충식' 그 동생이 육사17기로...국가안보가 철저했던 그시절에도...말하자면 좌파에 속한 인물이었다는 사실입니다.


또 그 국가안보가 철저했던 그 시절에도..육본 강모 군무관이..김일성 생일때만 되면...화환을 만들어..방북했던자로...그의 집이 신당동이었는데..감청에 잡혀...애꿎은 장군 여러명 잡아먹었다는 사실..


그 국가안보가 철저했던..당시에도...좌파들이 이렇게 설쳐댔는데...지금은 오죽 하겠습니까? 그런데..누굴 탓하는건 아니지만...


지금 현실에선...얼마나 많은 좌익들이...이 대한민국을 마음데로..다니면서...더구나..언방사..모두를 말하자면 접수했는데...뭐..무서울것이 있겠습니까?


그들이 마음데로..활개치도록..책임과의무를 팽개친분들이..바로 위 사진..속된 말로..사탄파들입니다.


한번 보세요...MBC가 얼마나 막강하면..여기도 '전원일기' 저기도 '전원일기' 온통 전원일기 판이고..방송채널권 마져 MBC가 마음데로 합니다.


시청자들즈음이야...무시하는것이..현실입니다.


더구나 '국경없는 의사회'니..또..탤런트 이혜숙 다 죽어가는 아프리카 어린이를 들고...생명을 주세요..물을 주세요...정말 끔직하다못해..몸서리가 치집니다.


결국 그들이 원하는 '국가'는 과연 어디겠습니까? 독자들의 판단의 몫으로 남기겠습니다.


저는 참 가난한 기자입니다. 먹고살기 힘들고..공과금은 등다락같이 올랐고..거기다가..물가마져...해서..오늘부터 노인일자리 나갑니다.


정부에서..노인들 그것도 빈곤층들..에게..생활에 보탬이 되라고??? 목적은 그렇습니다.만은 어디 목적데로 다 집행되는건 아니잖습니까?


현실이 이런데도...그들은 얼마나 돈이 많으면..대한민국 전체를 사고도 남을 돈들이 있다고 합니다. 또 사실이기도 하고요...


그렇게 돈많은 분들이..부산 LCT..또는 부산저축은행 사건에.. 단 한줄도 정말 관련된것이 없을까요? 역시 독자의 몫으로 남기겠습니다.


적폐청산 적폐청산 하는데...


정말 적폐청산 할려면..신천지부터..구원파...그리고..부산저축은행 사건과 부산 LCT 수사 제대로 해야되는것 아닌가요?


이들의 돈과 권력이 얼마나 막강하면...법원..검찰..헌재등등 사법부를 다 장악해서..죄없는 박근혜대통령 구속시키고...이병호 전국정원장님...또 전주일대사를 하셨던분등등


고령의 죄없는 분들을 아직까지 구속시키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다 좋습니다. 누가 대통령되던...별 관심은 없지만..선거후..이들은 자신들이 가진 돈 전부다..국민들을 위해..내놓겠습니까?


이들이 가진돈중에는 국민혈세도..들어있을것으로 추정합니다. 전 때론 가난해서 참좋은것도..있다는 생각을 가끔합니다.


뭐 굳이..누구에게..잘보일 필요도..다만..가난하므로..생활이 무지하게 불편하다는건 사실입니다.


이들의 주장을 가만히 들어보면...이 대한민국은 없어도..그만..이라는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그럼 이들의 조국은 어딘가?를 생각하지 않을수가 없습니다.


과연 이들의 조국은 어딜까? 막말로..자신이 누구로부터..피를 물려받은가?는 알 필요없고..그저 내권력 대물림질 하기 위해서는


자신이 태어나고..자라고..성장하고..정치권력까지..가지게된..조국까짓꺼...하는것 같습니다. 허 참 기막혀...더구나 언론권력 조중동..이들은..이 대한민국에서..언론권력으로 갖은 부귀영화를 누려왔음에도...


대한민국 즈음이야..조중동 발아래...말하자면...대한민국 과 국민위에서..군림해왔고...그들이 그 권력을 위해..대한민국 국민들의 피같으 혈세 빨대꽂고 있으면서...


국가를 자기들 발아래...로..꿀리고 있다는 사실이..정말 기가막힙니다.

포토리뷰


국회의원 동정

더보기
제21대 김희국 국회의원(군위군, 의성군, 청송군, 영덕군) -역사의 교훈- “절반이 진실이면 전부가 거짓말”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저는 오늘, 정치에 있어서 적절한 언어의 선택이 얼마나 중요한지 절감합니다. 그것은, ‘출구전략’, ‘진퇴양난’, ‘밟히는 모습’, ‘양보’ 등등의 용어입니다. ‘양보’라는 말은 강자가 하는 것이지, 약자가 하면 비굴로 읽혀집니다. ‘밟히는 모습’, ‘출구전략’ 등도 적절치 못한 표현입니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피해자 코스프레가 아니라, 승리전략입니다. 어느 소설가는 “영광도 역사의 일부이고 치욕도 역사의 일부다”라고 했습니다. 저는 지난 열흘간의 시간은 “道는 땅에 떨어지고, 태양은 먹구름 속으로 사라진 몰상식의 나라로 추락한 시간”으로 생각됩니다. 그러나 이 또한 지나가고 멀지 않아 태양은 다시 솟아오르리라 확신합니다. 왜냐면 역사의 법칙 때문에. 그래서 중국인들은 “취우부종일(驟雨不終日). 즉 장대 같은 소낙비는 하루 종일 오는 법이 결코 없다.”고 말합니다. 지금 국민은 삶에 지쳐 허덕이는데 여당은 상식, 관례, 정당성도 없이, ‘하늘이 두 쪽 나도’ 운운하면서 폭력을 휘두르며 굴종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한편 우리는 일주일 내내 강경파와 협상파로 나뉜듯한 어정쩡한 상태로 소

도지사 동정

더보기
이철우 경북도지사 '신년사' ‘녹풍다경(綠風多慶)’ 존경하는 도민 여러분! 2020년 경자년(庚子年)의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혜를 발휘해 십이지의 첫 번째 동물이 된 쥐는 다산과 번영을 의미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새해에는 경자년이 의미하는 대로 우리 경북에 일자리와 아이들을 많이 늘려서 도민 모두의 가정에 행복과 웃음 가득한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저는 취임 후, 1년 6개월 동안 경북을 더욱 크게 도약시키기 위해 새로운 도전에 주저하지 않고 나아갔습니다. 때로는 과감하고 때로는 저돌적인 자세로 안으로는 변화와 혁신을 주도했고, 밖으로는 과거 경북의 위상을 다시 찾아오기 위해 매달 1만km 이상의 거리를 분주히 뛰어다녔습니다. 새벽 5시부터 밤 12시까지 일하는 모습을 보며 “너무 무리하는 게 아니냐”하는 주변의 걱정도 있었지만, 지치지 않도록 도민 여러분께서 많은 힘을 나눠주셨습니다. 고개 숙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동안 노력한 결과가 이제 조금씩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정체 위기에 빠져 있었던 경북의 주력산업들은 미래형 신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기반들을 갖춰 나가고 있으며, 경북형 일자리 모델을 통한 기업 유치로 안정된 일자리도 하나, 둘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또한, 경북 발전의 역


벤쿠버의 사는 이야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