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흐림동두천 16.9℃
  • 구름조금강릉 17.6℃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많음대전 19.7℃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20.2℃
  • 구름많음광주 20.6℃
  • 흐림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20.0℃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19.4℃
  • 흐림보은 16.1℃
  • 흐림금산 18.7℃
  • 흐림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몽글몽글 샘 솟는 영덕 청년문화

- 영덕 핫플맵 <영덕콩닥>으로 지속적 청년사업 추진

URL복사


()영덕문화관광재단(이사장 이희진)이 영덕의 청년문화 네트워크를 만들어가는 청년 네트워킹 파티<영덕클럽>’(이하<영덕클럽>)을 지난 630()부터 94() 동안 총 5회의 프로그램을 끝으로 마무리했다.

 

영덕의 청년들은 문화활동을 즐기기 위해 여가시간을 주로 타지역에서 시간을 보내는 편이며, 청년문화가 잘 형성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덕문화관광재단은 청년들의 문화활동 및 문화를 만들고자 영덕 거주 청년(39세 이하)을 대상으로 소이 캔들 만들기, 요가, 트레킹, 베이킹, 캠핑 등 다양한 일일 클래스와 체험활동을 진행했다. 또한 회차마다 청년들만의 공감을 이끄는 대화 주제로 간담회를 함께 진행하여 지역 청년 간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지속적인 참여를 이끌었다.

 

지난 630() 진행된 1회차 프로그램은일상에 힐링 한 스푼 소이 캔들 만들기로 지역 청년이 운영하는왈왈공방의 강사를 초빙하여 진행했다. 1회차 프로그램에 참여한 13명의 참가자들은 캔들 클래스 종료 후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영덕 청년문화에 대해 간담회를 진행했다.

 

2회차 몸과 마음의 여유로움 - 요가 체험716() ‘요가포레스트에서 17명의 청년들과 함께했다. 요가 체험 후 간담회 시간을 통해 공감을 나누고 친목을 다진 참가자들은 다음 회차를 대거 재신청했으며 간담회에 대한 가장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724() 진행된 3회차같이 걸어볼래요? 트레킹 체험은 무더운 날씨에도 14명의 청년이 참여했다. 영덕군에 조성된 대한민국 제1호 트레킹 거점마을뚜벅이마을과 협력하여 타지역 청년들과 함께 영덕읍과 영해면 일대 트래킹 체험을 진행했다. 트래킹 후 치맥 파티가 준비되었으나 4차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취소됐다.

 

4회차 달콤함에 속아 케이크에 퐁당 베이킹 클래스는 베이킹 공방달콤하데이의 청년 강사를 초청하여 86() 저녁 7시에 진행했다. 베이킹 클래스는 42명의 신청으로 지역 청년들이 베이킹 또는 만들기와 관련한 활동에 매우 관심이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참여자들은 다소 늦은 시간까지 진행된 수업에도 높은 집중력을 발휘하며 케이크 만들기를 완성했다.

 

마지막 5회차다 같이 캠핑으로 힐링 캠프 체험고래산체험마을에서 94()에 진행됐다. 레크리에이션 게임으로 시작된 캠프 체험은 총 11명의 참여자가 영덕의 청년문화 핫플레이스를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을 진행했다. 고래산체험마을은 고래산권역사업으로 각종 지역 문화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며 귀감이 되고 있는 마을이다. 또한 귀농·귀촌인이 함께 사는 젊은 마을로 변화하고 있다.

 

재단은 총 5회의 청년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추진하며 참여자들 간의 관계망 형성을 끌어낸 가운데 지속적으로 청년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영덕 청년문화지도 <영덕콩닥 핫플맵>’을 진행하며 지역 청년들이 모여 영덕의 맛집, 카페, 명소 등을 일컫는 핫플레이스를 발굴하고 탐방하며 지도를 제작한다. 재단은 지도 제작이란 목적을 달성하는 과정에서 지역 청년들의 만남의 장과 지속적인 소통으로 청년 네트워크가 형성되길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핫플레이스 발굴과 탐방의 과정을 통해 지역의 가치를 찾고 이해도를 높여 지역 청년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고자 한다.

 

<영덕클럽> 참가자는 영덕에서 젊은 층이 모일 기회가 부족한데 좋은 자리를 마련해주어 감사하다. 더 많은 프로그램으로 영덕의 많은 청년들이 모였으면 좋겠다.”,“영덕에서 새로운 친구를 만들고 많은 사람과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었는데 재밌는 프로그램도 하고 여러 사람과 이야기를 나눠볼 수 있어서 좋았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회차별로 시행한 만족도 설문조사에서 약 90% 이상이 매우 만족 또는 만족을 표하며 청년 프로그램 구성과 모임의 기회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영덕문화관광재단 문화사업팀 관계자는지속적으로 참여자들이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청년문화 플랫폼을 구성하고, 청년들이 나서서 기획하는 청년문화가 형성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마련하는 데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포토리뷰


국회의원 동정

더보기
제21대 김희국 국회의원(군위군, 의성군, 청송군, 영덕군) -역사의 교훈- “절반이 진실이면 전부가 거짓말”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저는 오늘, 정치에 있어서 적절한 언어의 선택이 얼마나 중요한지 절감합니다. 그것은, ‘출구전략’, ‘진퇴양난’, ‘밟히는 모습’, ‘양보’ 등등의 용어입니다. ‘양보’라는 말은 강자가 하는 것이지, 약자가 하면 비굴로 읽혀집니다. ‘밟히는 모습’, ‘출구전략’ 등도 적절치 못한 표현입니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피해자 코스프레가 아니라, 승리전략입니다. 어느 소설가는 “영광도 역사의 일부이고 치욕도 역사의 일부다”라고 했습니다. 저는 지난 열흘간의 시간은 “道는 땅에 떨어지고, 태양은 먹구름 속으로 사라진 몰상식의 나라로 추락한 시간”으로 생각됩니다. 그러나 이 또한 지나가고 멀지 않아 태양은 다시 솟아오르리라 확신합니다. 왜냐면 역사의 법칙 때문에. 그래서 중국인들은 “취우부종일(驟雨不終日). 즉 장대 같은 소낙비는 하루 종일 오는 법이 결코 없다.”고 말합니다. 지금 국민은 삶에 지쳐 허덕이는데 여당은 상식, 관례, 정당성도 없이, ‘하늘이 두 쪽 나도’ 운운하면서 폭력을 휘두르며 굴종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한편 우리는 일주일 내내 강경파와 협상파로 나뉜듯한 어정쩡한 상태로 소

도지사 동정

더보기
이철우 경북도지사 '신년사' ‘녹풍다경(綠風多慶)’ 존경하는 도민 여러분! 2020년 경자년(庚子年)의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혜를 발휘해 십이지의 첫 번째 동물이 된 쥐는 다산과 번영을 의미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새해에는 경자년이 의미하는 대로 우리 경북에 일자리와 아이들을 많이 늘려서 도민 모두의 가정에 행복과 웃음 가득한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저는 취임 후, 1년 6개월 동안 경북을 더욱 크게 도약시키기 위해 새로운 도전에 주저하지 않고 나아갔습니다. 때로는 과감하고 때로는 저돌적인 자세로 안으로는 변화와 혁신을 주도했고, 밖으로는 과거 경북의 위상을 다시 찾아오기 위해 매달 1만km 이상의 거리를 분주히 뛰어다녔습니다. 새벽 5시부터 밤 12시까지 일하는 모습을 보며 “너무 무리하는 게 아니냐”하는 주변의 걱정도 있었지만, 지치지 않도록 도민 여러분께서 많은 힘을 나눠주셨습니다. 고개 숙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동안 노력한 결과가 이제 조금씩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정체 위기에 빠져 있었던 경북의 주력산업들은 미래형 신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기반들을 갖춰 나가고 있으며, 경북형 일자리 모델을 통한 기업 유치로 안정된 일자리도 하나, 둘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또한, 경북 발전의 역


벤쿠버의 사는 이야기

더보기
터구[no.60]아 그리운 박정희대통령님 보고싶은 육영수여사님... 터구[no60] 아 그리운 박정희대통령님 보고싶은 육영수여사님 터구의 예순번째 이야기 입니다. 본 터구는 정치인도..정치지망생도 더더욱 아닙니다. 그냥 터구일뿐이고..그냥 터구가...박정희대통령께서...그 어려운 가운데서도..새마을운동으로..보리고개를 극복한 일... 본터구도..보리고개 당시..죽을 먹어본적이 있었고, 학교엘 가면 점심시간에 옥수수죽을 받아 먹은적이 있었던 터구 올시다. 김신조일당이..청와대까지 쳐내려와..습격한 사건은 당시 전국민들이 충격을 받았고, 그당시 종로경찰서장이 전사하는등..국가안보도 상당히 어려운 시기였으나... 박정희대통령의 그 유명한 말씀 '싸우면서 일하자'으로..새마을운동과 함께...보리고개를 극복하고..한강의 기적을 이룬분이십니다. 그냥 터구니까...기억하고 있으므로..박정희대통령님을 존경하고...나환자촌을 직접찾아가 그분들을 돌봐주시던..육영수여사님의 참 봉사정신..을 다시 보고 싶다는 것입니다. 터구니까? 돌아오는 차창밖으로..안동댐이 보이더군요...지금 겨울가뭄으로 전국이..메말라 있습니다. 안동댐은 박정희대통령께서...하늘만 바라보며..농사짓던..것을 ..극복하게 건설 하셨고, 더구나 자연친화적으로..각..골골 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