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19.2℃
  • 맑음강릉 24.6℃
  • 흐림서울 20.1℃
  • 흐림대전 22.6℃
  • 맑음대구 21.2℃
  • 맑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1.5℃
  • 구름조금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19.7℃
  • 구름많음강화 18.7℃
  • 구름많음보은 21.6℃
  • 흐림금산 21.2℃
  • 구름많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19.6℃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현장 접수 시작

18일부터 읍면사무소, 은행 창구 접수 시작

전 국민에게 지급되는 코로나19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이하 정부지원금) 오프라인 신청이 18일부터 시작됐다. 고령인구가 많은 영덕군의 경우 그동안 온라인으로만 신청을 받아 불편을 호소하는 군민들이 적지 않았다. 오프라인 신청은 선불카드의 경우 9개 읍·면사무소를 통해 신청을 받고, 앞서 온라인 신청을 받아온 신용·체크카드 충전 역시 카드사 연계 은행 창구를 통해 방문 신청이 가능해 졌다. 신청은 세대주 신청이 원칙이며, 대리 신청의 경우 위임장과 같은 서류를 구비해야 한다.

 

선불카드는 읍·면사무소

현장 접수를 시작한 각 읍·면사무소는 이른 아침부터 분주하게 움직였다. 9시부터 많은 군민들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돼 영덕군 공무원들은 830분부터 창구에 위치해 대기하고 있었다.

영덕읍사무소와 강구면사무소 등 각 읍·면사무소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입구에 손 소독제를 비치했으며, 대기 줄은 1m 간격을 유지했다. , 접수를 받는 직원들의 경우 마스크 착용과 비닐장갑 착용을 의무화했다.

영덕읍사무소 경우 접수 시작 2시간 여 만에 70여 명의 군민들이 읍사무소를 찾았다. 영덕읍사무소는 안내 데스크’ ‘이의 신청 접수’ ‘긴급재난지원금 신청3개의 데스크를 운영했다. 안내 데스크에서는 신청서 작성이 어려운 군민들을 공무원들이 직접 돕기도 했다. 이날 읍사무소를 찾은 한 군민은 “1인 가구로 작성에 신청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이렇게 직접 도움을 주니 고맙다고 말했다. 강구면사무소 역시 2시간 여 만에 50여 명의 군민들이 면사무소를 찾았다. 면사무소 직원과 지원을 나온 영덕군청 직원들까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도왔다.

원칙적으로는 주민등록표상 세대주 본인이 신분증을 지참하고 방문해 신청해야 하지만 세대원이나 대리인이 위임장을 지참한 경우 대신 신청할 수 있다. 이날 강구면사무소에도 대리 신청을 하러 오는 군민들을 여럿 볼 수 있었다. 강구면사무소의 경우 세대원일 경우와 세대원이 아닐 경우 지참 서류를 따로 안내하기도 했다. 원칙적으로는 요일제가 적용되나 이날 많은 군민들이 한꺼번에 몰리지 않은 탓에 요일에 해당되지 않아도 접수를 받았다.

 

신용·체크카드는 은행 창구

은행창구에서도 오프라인 접수를 시작했다. 강구농협과 영덕농협 등에서도 이른 시간부터 많은 군민들이 은행 창구를 방문했다.

신용·체크카드가 선불카드 보다 빨리 정부지원금을 받을 수 있어 많은 군민들은 은행에 방문해 체크카드를 만들기도 하고, 신청하기도 했다.

농협 관계자는 체크카드만 있으면 2일 이내 바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지난주부터 카드를 만들러 오신 분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은행 창구 신청의 경우 대리 신청이 불가능하다. 대리 신청을 희망하면 온라인으로 신청해야 한다. 은행 역시 이번 주에 한해 요일제가 적용된다.

 

언제까지, 어디서 쓸 수 있나

선불카드 역시 신용·체크카드와 마찬가지로 사용 가능 지역과 업종에 제한이 있다. 사용 기한은 신용·체크카드와 마찬가지인 831일까지 이며, 그때까지 사용하지 못하면 소멸된다.

사용처는 세대주의 주민등록 주소지의 광역단체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한 조치다. 선불카드 사용업종은 신용·체크카드 사용처와 일치하다.

현장 기부도 가능하다. 현장 방문 신청 시 전액 또는 일부를 선택해서 기부할 수 있다. 기부하게 되면 기부 금액만큼 차감된 금액을 지급받는다.

 

 


포토리뷰


국회의원 동정

더보기
경북지역 현역의원 컷오프 재검토 되어야 합니다 우리 경북 지역은 대부분의 현역 의원들이 영남이라는 이유로 초선의원들 마저 컷오프 당하는 수모를 겪었습니다. 이미 공천관리위원회 구성 전부터 영남지역 70% 물갈이 이야기가 나오며 비통함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현역 교체율을 높여야 된다는 명분으로 그동안 문재인 정권에 대항하고 당을 지키며 보수통합을 위해 노력해 온 이들에게 단순 교체지수가 높다는 이유로 경선의 기회조차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당 지지도가 높은 것은 현역의원들이 그만큼 지역에서 열심히 일해 왔다는 증거입니다. 오히려 상을 주지는 못할망정 극형을 주는 정당은 없습니다. 현역의원 교체지수의 자의적 기준과 여론조사 통계 자료를 공개하지 않는 등 불투명한 공관위의 운영은 개선되어야 합니다. 이제 막 정치를 배워 지역발전을 꾀하는 초선들까지 컷오프 시키는 것은 지역발전을 저해하는 일입니다. 우리 경북지역은 21대 국회에서 상임위원장, 원내대표, 국회 부의장, 국회의장을 배출할 수 없는 지역이 되었습니다. 공천 배제된 의원들의 면면을 보면 경쟁 후보들 보다 능력과 지지도에서 월등히 앞서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오로지 경북이라는 이유로 현역 의원 공천을 배제하는 것은 민주주의 가치와 원칙인 공정과 정의

도지사 동정

더보기
이철우 경북도지사 '신년사' ‘녹풍다경(綠風多慶)’ 존경하는 도민 여러분! 2020년 경자년(庚子年)의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혜를 발휘해 십이지의 첫 번째 동물이 된 쥐는 다산과 번영을 의미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새해에는 경자년이 의미하는 대로 우리 경북에 일자리와 아이들을 많이 늘려서 도민 모두의 가정에 행복과 웃음 가득한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저는 취임 후, 1년 6개월 동안 경북을 더욱 크게 도약시키기 위해 새로운 도전에 주저하지 않고 나아갔습니다. 때로는 과감하고 때로는 저돌적인 자세로 안으로는 변화와 혁신을 주도했고, 밖으로는 과거 경북의 위상을 다시 찾아오기 위해 매달 1만km 이상의 거리를 분주히 뛰어다녔습니다. 새벽 5시부터 밤 12시까지 일하는 모습을 보며 “너무 무리하는 게 아니냐”하는 주변의 걱정도 있었지만, 지치지 않도록 도민 여러분께서 많은 힘을 나눠주셨습니다. 고개 숙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동안 노력한 결과가 이제 조금씩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정체 위기에 빠져 있었던 경북의 주력산업들은 미래형 신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기반들을 갖춰 나가고 있으며, 경북형 일자리 모델을 통한 기업 유치로 안정된 일자리도 하나, 둘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또한, 경북 발전의 역


벤쿠버의 사는 이야기

더보기
'우한폐렴' 언제 끝날지 막막하고 두렵습니다. 영덕장날...내일이 ‘부처님오신날’ 이어서인지? 과일가게가 불이납니다. 잠시 피곤해서 휴게실에서 쉬는 도중 난데 없이 ‘크리스마스캐롤송’이 흘러나옵니다. 종교의자유는 참 좋은것인데...단 국민위에 군림한다? 세상 모든 사람들을 위한 참된 종교가 있을까? 좀...그러하다 5월의 크리스마스라고 해야하나? 그런데 각사찰마다 스님들이 직접나와 ‘과일’등등을 구입합니다. 부처님오신말이 바로 내일이어서인지? 스님 목탁두드리는 소리는 안들립니다. 사찰마다 과일도 풍성, 채소도 풍성 아주 한그득씩 구입해갑니다. 문득 어느분의 말씀이 떠오릅니다. 정치는 돈이 있어야하고...돈이 아주 많아야 당선될수 있다. 그 말인즉슨...얼마를 썼느냐?에 따라 당락이 좌우된다는 말입니다. 그아련한 시절...그때...어떤분께서...자개농을 받았다느니...또는 집수리를 했다느니...물론 직접적인 방법은 쓰질 않고...우회통로를 이용했겠지요...아 그래서 그렇구나...이제야 깨닭았습니다. 결국은 유권자들도 같이 부정선거를 했다는 걸로 이해하면 되나? 오늘은 멀리 달산에서 오신께서...행복택시를 기다린다고 합니다 비싸서?라고 했더니...버스비 정도면 된다.라고...세월 참 좋아졌습니다. 어제까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