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0 (금)

  • 흐림동두천 -6.1℃
  • 구름많음강릉 1.1℃
  • 박무서울 -4.1℃
  • 박무대전 -3.8℃
  • 박무대구 -3.4℃
  • 연무울산 -0.1℃
  • 박무광주 -1.2℃
  • 맑음부산 0.9℃
  • 맑음고창 -2.9℃
  • 맑음제주 4.9℃
  • 흐림강화 -4.6℃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4.5℃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산림청 숲가꾸기 및 임도 사업 경북 지역 예산 홀대

지난해 경북지역 예산은 3억 7천만원으로 17년 12억 7천만원의 1/4 수준으로 감소되었다.

자유한국당 강석호(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 국회의원은 14일 산림청 숲가꾸기 및 임도 사업 등의 경북 지역 예산이 홀대 받았음을 지적하고 시정을 촉구했다.

 

산림청이 강석호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이후 숲가꾸기 및 공공산림가꾸기 인원, 임도사업 등 경북 지역 예산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 사업은 지자체가 산림청에 사업계획을 요청하면 예산을 55로 매칭하여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국 지역별 산림면적의 경우 강원도가 1,371,643ha (21.7%) 로 가장 넓고, 다음으로 경북이 1,337,741ha (21.1%), 경남이 701.903ha (11.4%), 경기 520,068ha (8.2%), 전남이 690,237ha (10.9%) 순이다. 사유림은 경북이 966,702ha 가장 넓고, 다음으로 경남 575,259ha, 전남 567,998ha, 강원 485,779ha 이다.

 

정책숲가꾸기 사업예산은 2019년도 전체 994억원 중 전남지역이 170억원으로 전체의 17.2%에 해당하는 170억원으로 가장 높았고, 강원도가 158억원으로 15.9%, 경북지역도 158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예산에서도 전체 1,301억원 중 전남지역이 245억원으로 전체 24.5%로 가장 높았고, 경북이 215억원으로 16.5%, 강원이 201억원 15.5%로 그 뒤를 이었다.

 

공공산림가꾸기 (숲가꾸기 패트롤, 숲가꾸기 자원조사단, 산림바이오매스 수집단) 인원수는 지난해 전남이 275명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 262, 경남 188, 경북 153명 순이다. 올해는 강원 249, 전남 233, 경남 178, 경북 140명으로 나타났다.

 

임도시설 보수 및 유지관리 사업 예산은 지역 편차가 극명하다. 지난해 경북지역 예산은 37천만원으로 17127천만원의 1/4 수준으로 감소되었다.

 

산림청은 지자체별 사업량 수요조사 결과, 지역별 특수성, 사업 수행의지, 최근 배정량 및 사업 실적, ‘18년 예산확보 규모를 종합적으로 감안해 배정하였고, 공공산림가꾸기의 경우 전체 예산 감소와 지자체별 수요량을 감안하였다고 답변하였다.

 

경북 지역은 산림의 비중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고 특히 사유림의 경우 면적이 가장 넓으며, 사업 신청량과 사업 의지도 다른 지자체에 비교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2정책숲가꾸기 사업의 경북지역 신청 및 배정량을 보면 201937,907ha 신청에 19,380ha, 201843,136ha 신청에 26,585ha 배정받았다.

 

강석호 의원은 문재인 정부 이후 정책숲가꾸기 사업, 공공산림가꾸기, 임도시설 사업 등이 지역별 산림면적 및 신청량 등과 관계 없이 특정지역의 예산이 확대되고 있다산림청은 관련 사업의 예산이 균형 있고 공정하게 집행되어야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포토리뷰


국회의원 동정

더보기

도지사 동정

더보기
이철우 경북도지사 '신년사' ‘녹풍다경(綠風多慶)’ 존경하는 도민 여러분! 2020년 경자년(庚子年)의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혜를 발휘해 십이지의 첫 번째 동물이 된 쥐는 다산과 번영을 의미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새해에는 경자년이 의미하는 대로 우리 경북에 일자리와 아이들을 많이 늘려서 도민 모두의 가정에 행복과 웃음 가득한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저는 취임 후, 1년 6개월 동안 경북을 더욱 크게 도약시키기 위해 새로운 도전에 주저하지 않고 나아갔습니다. 때로는 과감하고 때로는 저돌적인 자세로 안으로는 변화와 혁신을 주도했고, 밖으로는 과거 경북의 위상을 다시 찾아오기 위해 매달 1만km 이상의 거리를 분주히 뛰어다녔습니다. 새벽 5시부터 밤 12시까지 일하는 모습을 보며 “너무 무리하는 게 아니냐”하는 주변의 걱정도 있었지만, 지치지 않도록 도민 여러분께서 많은 힘을 나눠주셨습니다. 고개 숙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동안 노력한 결과가 이제 조금씩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정체 위기에 빠져 있었던 경북의 주력산업들은 미래형 신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기반들을 갖춰 나가고 있으며, 경북형 일자리 모델을 통한 기업 유치로 안정된 일자리도 하나, 둘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또한, 경북 발전의 역


벤쿠버의 사는 이야기

더보기
영덕읍 ‘여름날의동화’ 시작 친환경먹거리 풍성 영덕읍의 ‘여름날의동화’가 시작되었습니다. 영덕하면...복숭아 그리고 산송이가 전국생산량 1위의 고장이기도 합니다. 며칠전‘영덕읍 덕곡천[친수공간]개막식이 있었습니다. 며칠동안 사진을 당시 촬영한 사진을 보관하고만 있었습니다. 그런데...영덕읍의 여름날이 한층 더 가까이 왔고, 본기자가 영덕읍에 거주하다보니..자연..스럽게...영덕읍을 좀 알려야되지 않을까? 거기다가 믿고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 풍성한 먹거리도..소개해보자는 의미도 있습니다. 해서 평소 본기자가 자주 애용하는 ‘영덕농협[조합장 우영환]’을 찾았습니다. 찬일환전무께서는 김과장과 중요한 의논중이고...강구농협에서 근무하다 영덕농협으로온 김과장[여성]도 창구직원과 소통중입니다. 더구나 영덕농협에서는 8월1일부터 ‘복숭아선벌’작업에 필요한 인원을 뽑는다고 합니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지역주민들에게 일자리가 생기고..그 일자리가 생김으로해서..지역주민들은 지역에서..필요한 생필품을 구입하게되면..그것이 바로 지역경제의 ‘선순환’이 되는것이라 생각합니다. 다들 요즘 어렵잖아요...소상공인이나..자영업자..그분들만 어렵나? 지역을 대표하는 농협조합장,축협조합장,산림조합장,수협조합장...다 어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