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4.3℃
  • 구름조금대구 5.7℃
  • 맑음울산 6.7℃
  • 흐림광주 6.6℃
  • 구름많음부산 10.0℃
  • 구름많음고창 4.6℃
  • 흐림제주 10.9℃
  • 구름조금강화 2.0℃
  • 맑음보은 3.6℃
  • 구름조금금산 4.2℃
  • 흐림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6.6℃
  • 구름많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봉화 ‘은어축제’21년 리포트 대성공이야기

은어축제,송이축제가 21년째... 그역사만큼이나...대한민국 명품축제로서...명성을 얻고 있고, 엄태항 봉화군수의 노력 덕분이라고들 합니다.

봉화 은어축제가 올해로 21년째를 맞고 있습니다. 봉화가 고향이라 늘 봉화가는 길은 설레이고..유년시절의 추억이 떠오르는 곳이기도 하지요...

 

좀 우직해서...광고를 받으면...반드시..현장취재를 해줘야한다...


 

그런 생각으로..일기예보를 확인하고 또 확인하길 거듭..동해안쪽으로 물폭탄이 터질것이라는 예보가 있는 터라...준비를 단단히하고...울진 엑스포공원으로 향했습니다.

 

습도가 높아...거의 체감온도는 40도를 웃도는 것 같습니다. 땀이 비오듯 쏟아지는데...거기다가...좀 거시기한 일이 있어서...열 좀 받았습니다.


 

움직임이 많다..보니...더운건 말할 것도..없고...옷이 온통 땀 범벅이 되었습니다. 평소같으면..단돈 몇천원에도 벌벌떨면서...사는데...안전을 위해...무려 6만원이라는 거금을 주고..방을 구했습니다.


봉화 은어축제가 올해로 21년째를 맞고 있습니다. 봉화가 고향이라 늘 봉화가는 길은 설레이고..유년시절의 추억이 떠오르는 곳이기도 하지요...

 

좀 우직해서...광고를 받으면...반드시..현장취재를 해줘야한다...

 

그런 생각으로..일기예보를 확인하고 또 확인하길 거듭..동해안쪽으로 물폭탄이 터질것이라는 예보가 있는 터라...준비를 단단히하고...울진 엑스포공원으로 향했습니다.

 

습도가 높아...거의 체감온도는 40도를 웃도는 것 같습니다. 땀이 비오듯 쏟아지는데...거기다가...좀 거시기한 일이 있어서...열 좀 받았습니다.

 

움직임이 많다..보니...더운건 말할 것도..없고...옷이 온통 땀 범벅이 되었습니다. 평소같으면..단돈 몇천원에도 벌벌떨면서...사는데...안전을 위해...무려 6만원이라는 거금을 주고..방을 구했습니다.

 

울진팜페스티벌이 끝나고...한숨 잘까? 말까했는데...

 

어느덧 새벽340...이것,저것 꼼꼼히...준비해서...울진을 새벽4시경 출발해서...불영사계곡을 돌아도는데...산 안개가...내리는 탓에...계속 에어콘을 틀면서...조심 조심...험한 계곡을 돌았습니다.

 

그러다가...봉화 노룻재.....들어섰습니다.

 

이번엔 안개로 인해 가시거리가 10m터도 안되는 어려운 상황을 만났습니다. 울진에서 봉화까지 오는길목보다...봉화에서 봉화가는 길이 더 힘들었습니다. 짙은 산안개는...비상등이나 전조등의 역할을 무력화 시켰습니다.

 

그러다보니...긴장으로...등에서부터 땀이 흐르기 시작했습니다.

 

겨우 겨우...봉화를 들어섰는데...그시간에 벌써 봉화군에서는 읍내는 물론...전지역에 방역을 하는 중이었습니다.

 

은어축제가 열리는 내성천에도...방역을 꼼꼼히 합니다. 그시간에 벌써 청소하시는분들이 나와서...축제장 곳곳을 청소하는데...안개로 인해...식별을 잘못할 정도인데도...주위환경을 깨끗하게 하기위해...일하시더군요...

 

다행히 폭우는 쏟아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약간의 비가 오락가락하는데...오히려...더위를 잠시나마 식혀주었습니다.

 

안개는 거의 9시경되어서야...조금씩 물러서는 것 같습니다.

 

전 군의장이나..기타등등의 분들과 안면이 있는지라...봉화 은어.송이축제에 대해서...대화를 나눴습니다.

 

은어축제,송이축제가 21년째... 그역사만큼이나...대한민국 명품축제로서...명성을 얻고 있고, 엄태항 봉화군수의 노력 덕분이라고들 합니다.

 

봉화는 농삿곳입니다. 거기다가 임산물도 발달해서...그옛날..춘양목[전국제일의소나무명성으로] 소나무가...기차역을 통하여...전국적으로 팔려나가기 시작한 덕분에...기차역이 각면마다...다 있는 관계로...교통편이 상당히 발전한 곳이기도 합니다.

 

봉화 내성천을 중심으로..은어축제...송이축제시...농산물판매는 물론...봉화전지역에...관광객 혹은 휴양객들로...경제적인 효과가 매우큰 것은 그동안 확인된 사실입니다.

 

봉화축제를 찾아오면 가장 먼저 들리는곳이...축제담당하는 사무실을 먼저 찾습니다.

 

작년엔 이승훈 축제위원장이었는데...올해는 최창섭 축제위원장으로...바톤터치를 했습니다..먼저 최위원장에게 인사를 드리고...문화관광과장도 만났네요...

 

문화관광과장이나..김규하 새마을경제과장이나..애릿애릿한 청년시절에 처음 만났는데...이제는 세월탓인가? 세월의 연륜을 느끼겠군요...

 

이른 아침부터 []봉화한여농연 회원들이 부산합니다.

 

막 따운 봉화옥수수를 큰가마솥에 앉쳐놓고...봉화에서 생산된 자두..먹자두..사과..등등 농산물을...소포장합니다.

 

즉 말하자면...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이..입이 얌얌할 때..부담없는 가격으로..군것질할수 있을 정도의 소량포장...한봉지 2,000[자두가 무려7개나]담겨있네요...

 

벌써 옥수수 지는 냄새를 맡고...관광객들이 옥수수를 구입하고 있습니다.

 

막 따온 봉화옥수수는 그냥 큰 가마솥에서 찌는 중입니다. 일반적으로 시중에서 판매하는 옥수수는 무슨 첨가물을 가미하는데...

 

봉화옥수수는 무슨첨가물을 가미할 정도로...한가하지 않기 때문에...그냥 쪄내기도 무척바쁩니다. ? 어디 옥수수뿐입니까? 각종농산물 진열에다...소포장까지...정신없이 바쁘기 때문이지요...

 

한쪽에는 비치발리볼대회가 한창입니다.

 

역시 비치발리볼대회는..여름이 최고...그냥 있어도 더운데...에너지 열폭중인 비치발리볼 대회..참 신선한 봉화내성천의 아침을 가릅니다.

 

본기자는 어제 영덕서 울진으로 출발..그것도..무더위속에서..다시 신새벽...봉화내성천으로 향했으므로...피로가 가증되었고,

 

영덕에 거주하는 기자로...영덕에서도 할 일이 많은 관계로...봉화에 오래 머물수 있는 입장이 아니어서...총무과장에게...이러..저러...해서...

 

개막식을 못보고...가야겠다...인품이 좋은 총무과장께서...양해를 해주셨습니다. 다시..영덕오르 오는길에...비가 오락가락...하는중...재산면엔 돌수박들이 한창입니다.

 

더구나 대형화물차들이...재산 저너머로...향하고 있습니다.

 

아마 농산물을 싣기 위함이 아닐까? 재산을 너머...영덕으로 향하는중...비가 다시 두두둑...잠시 반짝하다가...후두둑...참 변덕스런 날씨에다...

 

습도 마져높아서...그야말로..넉다눈 직전이지만...잠시..휴식을 취하고는 영덕으로 향했습니다. 황재를 넘으니......비로소 안도의 한숨을 뒤어봅니다.

 

 









 

울진팜페스티벌이 끝나고...한숨 잘까? 말까했는데...

 

어느덧 새벽340...이것,저것 꼼꼼히...준비해서...울진을 새벽4시경 출발해서...불영사계곡을 돌아도는데...산 안개가...내리는 탓에...계속 에어콘을 틀면서...조심 조심...험한 계곡을 돌았습니다.

 

그러다가...봉화 노룻재.....들어섰습니다.

 

이번엔 안개로 인해 가시거리가 10m터도 안되는 어려운 상황을 만났습니다. 울진에서 봉화까지 오는길목보다...봉화에서 봉화가는 길이 더 힘들었습니다. 짙은 산안개는...비상등이나 전조등의 역할을 무력화 시켰습니다.

 

그러다보니...긴장으로...등에서부터 땀이 흐르기 시작했습니다.

 

겨우 겨우...봉화를 들어섰는데...그시간에 벌써 봉화군에서는 읍내는 물론...전지역에 방역을 하는 중이었습니다.

 

은어축제가 열리는 내성천에도...방역을 꼼꼼히 합니다. 그시간에 벌써 청소하시는분들이 나와서...축제장 곳곳을 청소하는데...안개로 인해...식별을 잘못할 정도인데도...주위환경을 깨끗하게 하기위해...일하시더군요...

 

다행히 폭우는 쏟아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약간의 비가 오락가락하는데...오히려...더위를 잠시나마 식혀주었습니다.

 

안개는 거의 9시경되어서야...조금씩 물러서는 것 같습니다.

 

전 군의장이나..기타등등의 분들과 안면이 있는지라...봉화 은어.송이축제에 대해서...대화를 나눴습니다.

 

은어축제,송이축제가 21년째... 그역사만큼이나...대한민국 명품축제로서...명성을 얻고 있고, 엄태항 봉화군수의 노력 덕분이라고들 합니다.

 

봉화는 농삿곳입니다. 거기다가 임산물도 발달해서...그옛날..봉화소나무가...기차역을 통하여...전국적으로 팔려나가기 시작한 덕분에...기차역이 각면마다...다 있는 관계로...교통편이 상당히 발전한 곳이기도 합니다.

 

봉화 내성천을 중심으로..은어축제...송이축제시...농산물판매는 물론...봉화전지역에...관광객 혹은 휴양객들로...경제적인 효과가 매우큰 것은 그동안 확인된 사실입니다.

 

봉화축제를 찾아오면 가장 먼저 들리는곳이...축제담당하는 사무실을 먼저 찾습니다.

 

작년엔 이승훈 축제위원장이었는데...올해는 최창섭 축제위원장으로...바톤터치를 했습니다..먼저 최위원장에게 인사를 드리고...문화관광과장도 만났네요...

 

문화관광과장이나..김규하 새마을경제과장이나..애릿애릿한 청년시절에 처음 만났는데...이제는 세월탓인가? 세월의 연륜을 느끼겠군요...

 

이른 아침부터 []봉화한여농연 회원들이 부산합니다.

 

막 따운 봉화옥수수를 큰가모솥에 앉쳐놓고...봉화에서 생산된 자두..먹자두..사과..등등 농산물을...소포장합니다.

 

즉 말하자면...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이..입이 얌얌할 때..부담없는 가격으로..군것질할수 있을 정도의 소량포장...한봉지 2,000[자두가 무려7개나]담겨있네요...

 

벌써 옥수수 지는 냄새를 맡고...관광객들이 옥수수를 구입하고 있습니다.

 

막 따온 봉화옥수수는 그냥 큰 가마솥에서 찌는 중입니다. 일반적으로 시중에서 판매하는 옥수수는 무슨 첨가물을 가미하는데...

 

봉화옥수수는 무슨첨가물을 가미할 정도로...한가하지 않기 때문에...그냥 쪄내기도 무척바쁩니다. ? 어디 옥수수뿐입니까? 각종농산물 진열에다...소포장까지...정신없이 바쁘기 때문이지요...

 

한쪽에는 비치발리볼대회가 한창입니다.

 

역시 비치발리볼대회는..여름이 최고...그냥 있어도 더운데...에너지 열폭중인 비치발리볼 대회..참 신선한 봉화내성천의 아침을 가릅니다.

 

본기자는 어제 영덕서 울진으로 출발..그것도..무더위속에서..다시 신새벽...봉화내성천으로 향했으므로...피로가 가증되었고,

 

영덕에 거주하는 기자로...영덕에서도 할 일이 많은 관계로...봉화에 오래 머물수 있는 입장이 아니어서...총무과장에게...이러..저러...해서...

 

개막식을 못보고...가야겠다...인품이 좋은 총무과장께서...양해를 해주셨습니다. 다시..영덕오르 오는길에...비가 오락가락...하는중...재산면엔 돌수박들이 한창입니다.

 

더구나 대형화물차들이...재산 저너머로...향하고 있습니다.

 

아마 농산물을 싣기 위함이 아닐까? 재산을 너머...영덕으로 향하는중...비가 다시 두두둑...잠시 반짝하다가...후두둑...참 변덕스런 날씨에다...

 

급도 마져높아서...그야말로..넉다눈 직전이지만...잠시..휴식을 취하고는 영덕으로 향했습니다. 황재를 넘으니......비로소 안도의 한숨을 뒤어봅니다.

 

 


포토리뷰


강석호의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영덕·울진 피해현장 방문.. 강석호 국회의원(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 자유한국당)이 연일 태풍 ‘미탁’ 으로 피해입은 영덕과 울진 수해복구 현장을 찾고 있는 가운데 7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현장을 방문하여 정부 차원의 지원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먼저 영덕 강구시장 침수현장을 방문하여 피해현황과 응급복구계획에 대해 보고받고 피해주민들을 위로했다. 이후 울진 온정면 금천 제방 유실 현장과 기성면 주택 침수매몰 피해지역을 찾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신속한 피해 복구를 독려했다. 강 의원은 “태풍 콩레이의 아픔이 씻기기도 전에 또다시 수해를 입었다”며 “피해입은 군민들의 마음을 보듬고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진 장관은 “주민들이 먼저 생활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배수시설 등 응급복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정부 차원의 지원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석호 의원 배우자와 자유한국당 영양·영덕·봉화·울진 당원협의회 여성위원회는 영덕 창수면 인량리 가옥침수 가구의 가재도구를 세척하고 병곡면에서 이불ㆍ옷 등 이동빨래방 봉사활동을 펼쳤다.



영덕읍 ‘여름날의동화’ 시작 친환경먹거리 풍성 영덕읍의 ‘여름날의동화’가 시작되었습니다. 영덕하면...복숭아 그리고 산송이가 전국생산량 1위의 고장이기도 합니다. 며칠전‘영덕읍 덕곡천[친수공간]개막식이 있었습니다. 며칠동안 사진을 당시 촬영한 사진을 보관하고만 있었습니다. 그런데...영덕읍의 여름날이 한층 더 가까이 왔고, 본기자가 영덕읍에 거주하다보니..자연..스럽게...영덕읍을 좀 알려야되지 않을까? 거기다가 믿고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 풍성한 먹거리도..소개해보자는 의미도 있습니다. 해서 평소 본기자가 자주 애용하는 ‘영덕농협[조합장 우영환]’을 찾았습니다. 찬일환전무께서는 김과장과 중요한 의논중이고...강구농협에서 근무하다 영덕농협으로온 김과장[여성]도 창구직원과 소통중입니다. 더구나 영덕농협에서는 8월1일부터 ‘복숭아선벌’작업에 필요한 인원을 뽑는다고 합니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지역주민들에게 일자리가 생기고..그 일자리가 생김으로해서..지역주민들은 지역에서..필요한 생필품을 구입하게되면..그것이 바로 지역경제의 ‘선순환’이 되는것이라 생각합니다. 다들 요즘 어렵잖아요...소상공인이나..자영업자..그분들만 어렵나? 지역을 대표하는 농협조합장,축협조합장,산림조합장,수협조합장...다 어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