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3 (일)

  • 흐림동두천 2.1℃
  • 흐림강릉 6.0℃
  • 연무서울 3.4℃
  • 연무대전 5.8℃
  • 대구 6.7℃
  • 울산 9.1℃
  • 광주 6.1℃
  • 부산 11.5℃
  • 흐림고창 6.6℃
  • 제주 10.2℃
  • 흐림강화 3.5℃
  • 흐림보은 4.0℃
  • 흐림금산 6.1℃
  • 구름많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6.1℃
  • 흐림거제 9.8℃
기상청 제공

분천 산타마을 개장 이모저모

봉화 분천역에 산타스토리 접목,


22()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엄태항 봉화군수, 박광열 코레일 경북본부장을 비롯해 블로거, 기자단, SNS 리포터, 지역주민, 관광객 등 1천여 명이 함께한 가운데 산타마을의 시작을 알리는 개장식을 가졌다.



포토리뷰


강석호 의원, “자동차 등록번호판 발급수수료 지역별 격차 해소” 강석호 의원, “자동차 등록번호판 발급수수료 지역별 격차 해소” 강석호 의원,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국토교통부장관이 정하여 고시하는 금액 초과할 수 없어 지역별로 상당한 차이(최대8,7배)가 있는 자동차 등록번호판 발급수수료가 합리적으로 개선될 예정이다. 10일 강석호 의원(자유한국당, 영양·영덕·봉화·울진)은 자동차 등록번호판 발급수수료에 대해 국토교통부장관이 정하여 고시하는 금액을 초과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의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시·도지사가 자동차 등록번호판의 제작·발급 및 봉인 업무를 대행하는 자를 지정할 수 있고 등록번호판 발급대행자가 등록번호판 발급수수료를 정하도록 하고 있어 지역별 불평등 문제가 지적돼 왔다. 현재 발급수수료가 가장 싼 원주시는 5500원인데 비해 가장 비싼 영양군은 4만8000원으로 최대 8.7배 차이가 난다. 강석호 의원은 “자동차를 소유한 운전자는 자동차등록번호판을 부착할 의무가 있는데 그 수수료가 지역별로 천지차이”라고 하며 “이번 개정안을 통해 지역 차이를 이유로 불이익을 받는 지역민들이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