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3 (월)

  • -동두천 27.2℃
  • -강릉 31.7℃
  • 흐림서울 29.7℃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조금대구 28.7℃
  • 맑음울산 28.1℃
  • 맑음광주 26.9℃
  • 구름많음부산 28.0℃
  • -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28.8℃
  • -강화 26.9℃
  • -보은 24.8℃
  • -금산 25.0℃
  • -강진군 26.9℃
  • -경주시 25.5℃
  • -거제 26.7℃
기상청 제공

사람 너만 덥냐? 차 나도 덥다

대방어 마리당 4,000원 선원들 땀값도 안된다는 것입니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제가 타고다는 똥차가 그만 제게 막 덤빕니다. 사람 너만 덥냐? 차도 덥다...해서...이른 아침부터...똥차 피서시켜줄려고...산그늘로 갔습니다.

 

더워도 어느 정도로 더워야지....밤잠을 잘수없을 정도로...아파트가 달아서...생지옥속에 살고 있기에...이른 아침에는 강구수협위판장으로 더위를 피하러 가고...

 

이른 아침..김밥 2,000원 군민운동장옆 식수대에 물몇병 받아서...창포풍력발전단지 내..그늘로 찾아갔습니다.

 

또 전기세 폭탄이 무섭기도 하고요....그런데 어라..창포어민 아저씨가 새벽경매 마치고 아침 한숟갈 뚝딱 뜨고...이 땡볕에서...그물을 손질하고 있습니다.

 

하절기라..조업이 부진합니다.

 

조업이 부진하다보니..중매인,정치망선주,선원들..물차...영덕대게상가는 물론..어시장에서도...어가는 비싸고...찾는 손님도 없고...전부 울상입니다.

 

정치망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대방어...한마리 4,000...남양호 선주한분은 선생님같이 생기신분이고...또 한분은 그야말로 바다의 사나이...베테랑 선장겸 선주입니다.

 

얼마나 성실한지...경매할 물량을 반듯반듯하게...크기도 확실하게 선별해서...가지고옵니다. 한마디로 성격을 알아볼수 있다? 아마 그래서 많은 분들이...베테랑 선주겸선장님을 존경하는가 봅니다.

 

그런데...오늘은 표정이 심상치 않습니다. 어둡다고해야하나?

 

대방어 살아서 펄떡펄떡 뒤는 것 마리당 4,000원 약300마리 잡아왔는데...아마 기대에 턱도없이 못미치는가봅니다. 한마디로 그 무거운 대방어 잡아올린 선원들 땀값도 안된다는 것입니다.

 

해양수산부 또는 수협중앙회는 이러한 어민들의 현실애로 사항을 고려해...수협중앙회 또는 정부에서 직접 수매해서 어민들의 생계대책을 세워줘야합니다.

 

어민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할수 있는 방법이 있는걸로 알고 있는데...어려운 어민들을 위해...수협중앙회 또는정부에서 직접 수매, 적정단가를 보존해줄 수 있는 방법도 고민해야할 것 같습니다.

 

신안호 최사장은 항상 정부공유를 주장합니다. 정말 어민들에겐 필요한 정보공유입니다. 정보공유는 다양 합니다. 가령 일본의 가공 및 유통에 대한 정보공유....대방어가 많이 잡혔을때는 수협 또는 정부에서 직접 적정단가로 수매하는 방법등등 다양한 방법이 있을텐데...현실적으로 실행되지 못한것

 

매우 안타까웠습니다.

 PS 어떤인간들...워드작성 오타내서..무슨 이득 얻을려고??? 사진 또 가져가고...작업방해하냐? 떼끼 나쁜인간..누군지 잘 알고 있다. 왜? 할매기자 20여년동안 고생한것 날름 뺏어 먹을려고..???천벌받는다





포토리뷰





권오웅 산림과장 장녀 결혼식 스케치 권오웅 영덕군산림과장 장녀 권민지양 결혼식이 5월19일 병곡면 칠보산웨딩 크리스탈홀에서 가족,친지,등 많은분들의 축복을 받으면서...시작됐다. 모시는 글에서 ‘늘 봄날처럼 밝고 행복하게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권오웅 산림과장 장녀 권민지양은 ‘건축설계사무소’에 근무하는 재원으로 권과장께서 지극한 애정으로 키우셨다. 먼저 권과장은 문중이 넓은 것은 물론 대가족중심의 효,예를 근본으로 어른을 공경하고...엄격하지만 화목한 가정을 꾸려온분이다. 신랑 홍성우군 역시 부친인 홍남표씨의 정성과 사랑속에서...훌륭한 사회인으로..신랑,신부는 같은 영해면출신으로...신랑역시 남다른 재능이 있었다. 이날 결혼식은 주례는 생략했고, 대신 신랑아버지와 신부 아버지의 덕담으로 대신했다. 권오웅과장은 장녀 민지양에게 인생의 선배로서...人生이 따뜻한 봄날만 있는 것은 아니다. 두사람에게 인생의 위기가 닥칠때를 항상 대비...한마음으로 슬기롭게 헤쳐나가야 된다.는 말씀도중 그만 울컥해서 눈시울을 붉히자... 신부 민지양 역시 눈시울을 붉히자...외할아버지 할머니 역시 눈시울을 붉혔으며, 민지양 엄마인 오향미여사의 눈가에 눈물이 맺혔다. 이어 신랑 성우군은 신부 민지양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