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0 (금)

  • -동두천 24.3℃
  • -강릉 28.5℃
  • 맑음서울 26.7℃
  • 맑음대전 26.8℃
  • 맑음대구 28.3℃
  • 박무울산 26.0℃
  • 구름조금광주 27.5℃
  • 연무부산 27.2℃
  • -고창 23.7℃
  • 맑음제주 27.0℃
  • -강화 23.4℃
  • -보은 23.6℃
  • -금산 24.6℃
  • -강진군 24.5℃
  • -경주시 25.4℃
  • -거제 25.6℃
기상청 제공

신임 이종호 한울원자력본부장 기자간담회

울진군민들의 ‘한울원자력본부’에 대한 애정과 기대감을 보여주는 의미심장한 건배사가 있었다


신임 이종호 한울원자력본부장의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조촐한 오찬겸 기자간담회는 약40여명의 기자들이 참석 이종호 한울원자력 본부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한울본부는 가장큰 본부다.

 

또 거리가 상당히 멀다. 울진본부 직원들의 발전을 바란다.는 표현을 의미심장하게 했다. 건배사 역시 울진-원자력 건배...이는 현정부의 원자력정책에 대한 눈치보기가 아니였나?

 

이종호 신임 한울원자력본부장은 공학박사출신으로 한수원에 오랜근무를 했으며, 한국원자력기술 발전에 크게 기여한 인물이다.

 

각 자치단체장들이나 정치인들은 하늘에 별도, 달도다 따줄것처럼 말하지만...한국원자력에너지 실무를 책임지고 있는 이종호 본부장이나..한울원전 직원들은 에너지산업의 현실을 보고 있으므로...언행의 상당한 책임감을 동반하고 있다.고 보여지며,

 

이날 참석한 기자들들은 전기세폭탄을 걱정했으며, 실제로 각언론사에서는 냉방사용을 자재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한다.

 

기자들뿐만 아니라..지역주민..소상공인들..기업체 역시..연일 폭염으로 인한 전력과부하또는 전기공급에 차질이 발생하는건 아닐까?라는 우려감이 상당한 상황에...‘전력의 안정적인 수급에 대한 불안감을 가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전기를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안정적으로 공급할수 있는곳은 원자력이라는데는 이의가 없을 정도로 전국민들이 공감하고 있는바다.

 

일부 기자단중 한울원전, 신한울1.2호기에 대한 울진주민들의 기대가 크다.는 말은 시사하는바가 크다.

 

단 안전문제는 반드시 지켜져야한다.를 덧붙혔다. 실제 울진군주민들은 정부의 원자력정책으로 인한 한울원전이 축소,또는 폐쇄를 할것인지?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였으며,

 

대부분의 울진군주민들은 한울원전’ ‘신한울1,2호기는 반드시 성공시켜야...울진군민들이 살수있다는 말들을 하고 있는걸 본기자는 직접 확인한바 있다.

 

또 울진지역경제가 크게 위축된 것을 물론...문닫은 상가들이 상당하다.

 

이날 복지뉴스 김희자 기자의 건배사에서도... 울진군민들의 한울원자력본부에 대한 애정과 기대감을 보여주는 의미심장한 건배사가 있었다.

 

 







포토리뷰





권오웅 산림과장 장녀 결혼식 스케치 권오웅 영덕군산림과장 장녀 권민지양 결혼식이 5월19일 병곡면 칠보산웨딩 크리스탈홀에서 가족,친지,등 많은분들의 축복을 받으면서...시작됐다. 모시는 글에서 ‘늘 봄날처럼 밝고 행복하게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권오웅 산림과장 장녀 권민지양은 ‘건축설계사무소’에 근무하는 재원으로 권과장께서 지극한 애정으로 키우셨다. 먼저 권과장은 문중이 넓은 것은 물론 대가족중심의 효,예를 근본으로 어른을 공경하고...엄격하지만 화목한 가정을 꾸려온분이다. 신랑 홍성우군 역시 부친인 홍남표씨의 정성과 사랑속에서...훌륭한 사회인으로..신랑,신부는 같은 영해면출신으로...신랑역시 남다른 재능이 있었다. 이날 결혼식은 주례는 생략했고, 대신 신랑아버지와 신부 아버지의 덕담으로 대신했다. 권오웅과장은 장녀 민지양에게 인생의 선배로서...人生이 따뜻한 봄날만 있는 것은 아니다. 두사람에게 인생의 위기가 닥칠때를 항상 대비...한마음으로 슬기롭게 헤쳐나가야 된다.는 말씀도중 그만 울컥해서 눈시울을 붉히자... 신부 민지양 역시 눈시울을 붉히자...외할아버지 할머니 역시 눈시울을 붉혔으며, 민지양 엄마인 오향미여사의 눈가에 눈물이 맺혔다. 이어 신랑 성우군은 신부 민지양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