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경북도, CES에서 4차 산업혁명 답을 찾다

‘CES 2017’산․학․연․관 공동 참관단 파견

경상북도는 미래 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고 무한경쟁 체제로 들어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 경북도, 금오공대,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구미전자정보기술원 등 산관 공동 참관단을 구성해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7’에 참가했다.

 

특히 올해로 50주년을 맞이한 ‘CES 2017’4차 산업혁명의 5가지 키워드를 주제로 전 세계 4,199개 업체가 참가해 미래 혁신 기술들을 선보였다.


 

5가지 키워드 : 스마트, 증강현실, 교통(자율주행자동차), 헬스케어(웨어러블), 스포츠

 

CES는 당초 TV, 냉장고, 홈시어터 등이 주로 전시되는 세계최대 가전쇼에서 50주년 역사를 통해 모바일 전시회를 거쳐 자동차, 드론, 3D프린터, 가상현실 기기, 인공지능, 로봇 등 첨단기기를 연초에 가장 먼저 선보이는 기술 전시회이다.

 

이러한 세계 최대 가전쇼를 통해 경상북도는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미래 먹거리 산업 육성을 위해 지역전략산업으로 선정된 스마트기기산업 육성, 웨어러블 디바이스 기술개발 사업, 해외통신망 인증랩 구축, 홀로그램 등 미래 신성장산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경북도 지역전략산업의 스마트디바이스 핵심기술 개발, 지능형의료스마트기기, 스마트공정디바이스 솔루션, 미래자동차 핵심부품 기술개발 등 4대 산업군 육성을 위한 스마트기기산업 육성 계획을 수립하고, 관 상생협력의 파트너쉽을 구축했으며, 지역 중소기업의 R&D 및 테스트베드, 인증 등 One-Stop지원체제를 구축 중에 있다.

 

한편, 이번 CES참가를 계기로 경북 구미, 칠곡, 경산, 영천의 서남부권 산업벨트에 이번 박람회에 참가한 BMW, 포드, 애플 등과 R&D 공동협력과 관련기업을 유치하고, CES참관을 정례화해 우수IT기업을 발굴, 전시회 참가지원을 하겠다는 계획이다.


 

정병윤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 이번 CES 2017 참관을 계기로 전 세계적으로 심화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핵심기술 확보 경쟁에 대응해 기술개발(R&D) 및 중견중소기업 지원시스템 구축, 네트워크 확대 등을 위해 국비 확보와 투자 확대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ES 2017 개요>

 

 

 

명 칭 : CES 2017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 1967년 미국 뉴욕에서 제1회 대회가 열린 이후 세계 가전업계의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권위 있는 행사로 미국가전협회(CEA : Consumer Electronics Association)가 주관해 매년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제품 박람회

개최기간 : 2017. 1. 5. 1. 8.

개최장소 : 미국 라스베가스

참가업체 : 전세계 IT/가전 4,199개 업체

 

 


포토리뷰


강석호 의원, ‘김영란법 시행 후 지역 농축수산업 위축에 따른 문제점 및 개선과제’ 토론회 개최 새누리당 강석호 의원(영양·영덕·봉화·울진)은 12월 5일 오후 2시 봉화군청 대회의실에서 ‘김영란법 시행 후 지역 농축수산업 위축에 따른 문제점 및 개선과제’ 토론회를 개최했다. 강석호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은 당초 공직자에 대한 부정청탁과 금품수수를 막고 공직자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보장하기 위해 제안되었으나, 법안의 긍정적인 측면에도 불구하고 우리 농·축·수산업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 때문에 우려의 목소리가 있어 왔다”고 지적하고, “실제 법 시행 후 화훼·축산 분야 등을 중심으로 거래금액이 급감하는 등의 문제점이 나타나고 있으므로, 김영란법이 지역 농·축·수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객관적으로 분석해서 바람직한 정책대안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날 토론회는 손재근 교수(경상북도 FTA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가 좌장을 맡고, 한농연 경북도연합회 박창욱 부회장과 대경연구원 채종현 부연구위원이 주제발표를 맡았으며, 최명철(농림축산식품부 축산정책과장), 허재우(국민권익위원회 청렴총괄과장), 김광현(한농연 영양군연합회 정책부회장), 고기봉(한농연 영덕군연합회장), 정두화(후포면 수산물상가번영회